▶예정화 어머니가 '3살 차이'나는 마동석을 처음 보자마자 던진 한 마디

2017년02월05일 17시29분|박재수 기자
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왝스&걸스
예정화 어머니는 자신과 3살 차이밖에 나지 않는 딸 예정화의 남자친구 '마동석'을 만났을 때 기막힌 한 마디를 던져 예비 사위를 당황시켰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최은경, 김나영, 황보, 예정화, 김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예정화는 인터넷을 뜨겁게 만들었던 '마동석-예정화 열애'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마동석-예정화 커플은 얼마 전 공개 연애를 시작한 연예계 커플이다. 

이날 예정화는 "마동석은 1971년생 어머니는 1968년생"라며 "어머니와 마동석이 3살 차이"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예정화는 "(마동석이) 시사회에 가족들을 초대해 엄마와 마주쳤다"며 "엄마가 철이 없다. (엄마가 마동석을 보자마자) '누나라고 불러주세요'라고 말하더라. 되게 부끄러웠다"며고 전했다.  

여자친구의 어머니에게 "누나라고 불러주세요"라는 소리를 들은 마동석을 어떻게 대처했을까. 예정화가 밝힌 바에 따르면 마동석은 "네 누님"이라며 아주 살가운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1485997570076751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마동석과 예정화의 깜짝 전화 통화가 이뤄졌다. 마동석은 "정화 씨, 잘하고 있어요?"라며 예정화의 전화를 반갑게 받았고 마동석의 부드러운 목소리에 스튜디오에는 로맨틱한 분위기가 퍼졌다. 마동석은 "예정화의 어떤 점이 예쁘냐"는 질문에 "굉장히 순하고 착해요. 가끔 안쓰러울 정도로"라고 말하며 예정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왝스&걸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