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을 때마다 '쩍벌'하는 女아이돌

2018년11월04일 18시0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3


걸그룹 EXID의 멤버 하니의 '쩍벌' 습관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쩍벌(다리를 쫙 벌리고 앉는 자세) 자세를 취하고 있는 하니의 사진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여자연예인들이 쩍벌을 하고 있는 모습은 쉽게 보기 힘든 광경이지만 하니는 아무렇지도 않게 당연하다는듯 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아 있다.

하니의 '쩍벌' 앉기는 널리 알려져 있다. 다리를 편하게 벌린 하니의 모습에 누리꾼들이 "하니 형님"이라는 별명을 붙여줬을 정도.  

2



하니는 과거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매니저에게 "다리를 오므리라"는 지적을 자주 받는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하니가 쩍벌을 하고 앉을 때마다 매니저는 아주 다급하게 하니에게 다리를 오므리라는 사인을 보낸다고 한다.  

한편 하니는 쩍벌 자세에 대해 "의자 때문"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하니는 "높은 의자에 앉으면 쩍벌 자세가 나온다"고 해명했지만 낮는 자세에서도 쩍벌 자세로 앉은 사진이 나오자 매우 당황해하며 더이상 변명하지 못했다.  

1


[출처] MBC, JTBC 캡처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