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통 전면 교체한 군대에서 여전히 '6·25 때' 쓰던 구형 수통 쓰는 이유

2017년07월24일 12시29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문재인 정부가 방산비리 척결을 위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일부 부대에서 6.25때 쓰던 구형 수통을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김광진 전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아직도 군장병들이 6.25 때 쓰던 구형 수통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3



그간 구형 수통은 위생 문제 등으로 '교체돼야 된다'는 지적을 받아오다 지난 2013년 김 전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김 전 의원은 "현역의원 시절이었던 지난 2014년 예산 25억원을 확보해 전군의 남은 수통 25만개를 모두 교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전히 수통이 안 바뀌었다는 민원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며 그 배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제보받은 해당 부대마다 물어봤더니 사단에서 새 수통을 구입한 건 맞는데 전쟁나면 쓰려고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더라"며 허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4



해당 사단의 황당한 해명에 김어준은 "그 전에 (병사들이) 균 먹고 죽겠다"며 "장군들한테 그거 차고 다니면서 마셔보라 하라"고 분노했다. 

장병들이 겪어야 할 열악한 군 환경은 이 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방산비리때문에 30년전 쓰던 침낭을 여전히 군인들이 사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국방부는 총알이 뚫리는 민간업체의 방탄복을 채택해 2년간 3만 5천벌을 장병들에게 지급했다. 이후 국방부는 해당 방탄복이 '불량'이라는 점을 알고서도 또다시 같은 규격의 방탄복을 추가 구입했다. 

조사 결과 예비역 장군이 방위업체로부터 돈을 받고 '불량' 방탄복 납품을 도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방산비리는 병사들의 안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국가 안위 전체를 위협하는 중대범죄인만큼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