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줄 놓은 축구협회, 전세계적 조롱거리 될 뻔

2017년09월06일 11시29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3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을 따냈는데 마지막까지도 뭔가 찝찝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0차전 원정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은 승점 15점으로 이란과 비긴 시리아(승점13)를 제치고 A조 2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그런데 이해할 수 없는 장면이 마지막에 연출됐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가 0-0으로 끝나고 같은 시간 이란은 시리아에 2-1로 이기고 있었다. 이어진 추가시간에 시리아가 동점골을 넣었다. 현장에 있는 취재진과 팬들, 또 안방에서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던 팬 등 모두가 최종 결과를 숨죽이고 기다리던 사이 대표팀은 본선을 자축하는 헹가래를 치고 있었다.

시리아가 한 골만 더 넣으면 한국과 순위가 뒤바뀌는 순간이었다. 내막을 들여다보니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직후까지 타구장 결과를 몰랐고 신태용 감독은 이란이 2-1로 시리아를 앞서는 걸로 인지하고 있었다. 코칭스태프의 잘못된 전달로 선수들은 본선행이 확정된 것으로 알았고 이로 인해 헹가래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시리아가 막판 한골만 더 넣었다면 세계적 웃음거리가 될 뻔 했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