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나, 1년 7개월 만에 긴 영문글로 심경 고백 "끊임 없는 루머에도..." (해석 전문)

2017년09월15일 12시43분|김용민 기자
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왝스&걸스
지난해 원정 성매매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키며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가수 지나가 1년 7개월만에 팬들에게 안부를 전했다.

13일 지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문으로 심경 글을 올렸다. 

지나는 "벌써 1년이 지났다. 지금까지 내 곁에 있어 준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수많은 장애물과 끊임 없는 루머에도 나를 믿고 기다려주고 포기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했다. 

10



또 지나는 팬들에게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나의 팬클럽 지니(G.Ni)는 내 세상 전부"라며 "매일 팬들을 생각하고 있다. 우리의 여정(함께하는 시간)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한다. 곧 다시 만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라고 향후 활동 재개를 암시했다.

마지막으로 "날 위해 거기 있어줘서 다시 한번 사랑하고 그립고 고맙다"며 글을 끝맺었다.

앞서 지나는 지난 2015년 주식투자자를 포함한 남성 2명과 3차례에 걸친 성관계를 맺고 약 4천여만원을 받은 혐의가 인정돼 벌금형을 선고받은 후 활동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나는 심경글에서 '끊임 없는 루머'라고 언급하면서 간접적으로 억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루머에 대한 내용은 정확히 언급하지 않아 누리꾼들은 "이미 벌금형까지 받았는데 어떤 부분이 루머라는건지 궁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왝스&걸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