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뒷조사 하고 다니시나?" 故 김광석 아내가 소름끼치게 웃으면서 한 말

2017년09월26일 11시46분|박재수 기자
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B클래스 , 비트라이프
故 김광석 타살 의혹을 받고 있는 아내 서해순 씨가 잠적설을 깨고 드디어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입을 열었다.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가수 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가 출연해 여러 의혹들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지난 2007년 12월 23일 딸 서연 양의 사망 당시 사망 사실을 왜 알리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서해순 씨는 "당시 아버지가 4월에 돌아가시면서 형제들과도 소원해졌고 소송도 안 끝나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딸이 사망한 사실에) 겁이 났고 경황도 없어 기회가 되면 알리려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에 "그렇지만 10년 가까이 알리지 않은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는 손 앵커의 일침에 서씨는 거듭 "경황이 없었다"는 말만 반복했다. 

"주변 지인들에게는 왜 딸이 살아있는 것처럼 말했습니까?"라고 묻자 서씨는 잠시 말을 잇지 못하더니 "주변 사람들과 시댁에서는 딸에게 관심도 없었다"며 굳이 알릴 필요가 없었음을 시사했다. 

또 손 앵커가 딸 서연 양의 사망 이후 서씨의 미국 생활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자 서씨는 "제 뒷조사하고 다니시는 거냐"며 웃기도 했다. 

5



황당해진 손 앵커가 "제가요?"라고 되묻자 서씨는 "그런 정보가 있다는 자체가 (이상하다) 제 개인정보가 왜 이렇게 나돌아다니는지 우리나라 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손 앵커가 "뒷조사가 아니라 현지에서 장기간 같이 지낸 지인분이 제보하신 것"이라고 설명하자 그제서야 서씨는 "알겠다"고 수긍했다. 

이날 서씨는 일부러 저작권 소송에 유리한 입지에 서기 위해 딸의 죽음을 숨긴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일축하면서도 딸의 사망을 알리지 않은 정확한 이유를 밝히진 못했다. 

사망신고가 늦은 것도 역시 "경황도 없고 꼭 해야하는지 몰랐다"는 답변을 내놓아 사람들을 더욱 의아하게 했다. 

故 김광석 타살 의혹에 대해서도 "일부 사람들만 주장하는 것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여러 민감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서씨는 '경황이 없다', '잘 몰랐다', '기억이 안 난다' 등으로 해명했고 손 앵커는 "인터뷰는 끝났지만 시청자들은 여전히 많은 의혹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누리꾼들 역시 "웃음을 짓는 모습에서 남편을 먼저 보낸 슬픔이나 자식을 잃은 어머니의 한이 전혀 느껴지질 않는다", "손석희의 날카로운 질문들을 이리저리 피해나갔다"며 서씨의 답변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 더보기 B클래스 , 비트라이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