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故 김광석 씨 부인 서해순 씨 '논란의 인터뷰'를 프로파일러가 '분석'해보았다

2017년09월27일 14시39분|김용민 기자
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B클래스
가수 故 김광석 씨 부인 서해순 씨 논란의 인터뷰를 프로파일러가 분석해보았다. 

지난 26일 권일용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교수는 YTN 뉴스Q과의 전화통화에서 서해순 씨가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보인 언행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앞서 서해순 씨는 남편 故 김광석 씨의 죽음에 대한 해명을 하기 위해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자리에서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경황이 없었다" 등 횡설수설하며 에둘러 표현하는 말로 일관했다. 

뿐만 아니라 소리 내서 웃거나 과도한 제스처를 취하는 등 예상치 못한 행동을 보여 논란이 일었다. 

서씨의 이러한 행동에 권일용 교수는 "사실을 밝히고자 하나 방어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봤다. 

이어 "이러한 방어적인 진술 태도는 감추고 있는 개인 사생활이라든지 치부가 드러나는 것이 곤란한 경우에 많이 나타난다"며 "뭔가 지금 사실을 다 드러내지 않고 있다는 것이 명확하게 보이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이런 방어적인 태도가) 반드시 거짓 진술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즉 "사실의 설명보다는 의혹을 자꾸 해소하고자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있는 심리상태라고 볼 수 있다"고 권 교수는 덧붙였다.  

또 "특히 (故 김광석을 부를 때) '광석 씨', '남편' 이런 호칭들이 혼용돼서 나타나는 것을 보면 평상시에 심리적인 거리감을 갖고 있었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갈등 관계가 굉장히 오래 되었음을 예상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서해순 씨는 27일 CBS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연결에서 고 김광석씨와 딸 서연씨의 죽음에 대해 "부검소견서, 제가 갖고 있다. 경찰에 가서 확인하면 된다"며 부검소견서를 공개하겠다고 밝혀 또다른 국면을 맞이할지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B클래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