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꼴 보려고 했나" 유가족들이 분노한 장기기증의 '충격적인' 진실

2017년10월11일 14시35분|박재수 기자
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B클래스
장기 기증자 유족들이 기증 후 시신의 수습과 이송까지 직접 맡는 등 사후 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갑작스레 아들을 떠나보낸 아버지 허군영씨는 아들의 넋을 기리며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그러나 아버지 허씨는 이내 아들의 장기 기증을 후회했다. 

장기 적출 후 시신 수습과 장례식장 이송까지 모두 유족의 몫이었기 때문이다. 

허씨는 "수술을 다 끝낸 아들의 시신을 나한테 데리고 가라고 했다"며 "우리 아들이 85kg이다. 시신을 들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이 꼴을 보려고 장기기증을 결정했나 엄청나게 후회했다"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러나 장기기증을 진행한 병원에서는 "예우에 대해서 좀 더 규정이 되어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시스템이 돼있지 않다" 며 안타까운 입장을 밝혔다. 

장기적출 후 사후 지원에 대해서는 장기조직 기증원이 업무협약을  맺은 병원에서 이뤄지나 장기 이식을 하는 병원의 절반 가까이가 협약을 맺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기증원과 맺은 협약이 없이도 장기 이식 업무가 가능하며 법적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임시로 만들어졌던 법 조항인 만큼, 일원화를 위해 개정안을 발의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장기 기증 유족이 전문인력의 사후관리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장기 기증 문화가 정착돼가는 과정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사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자료] 오펀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B클래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