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몰래 고등학생 제자와 성관계한 교사 덜미 잡힌 결정적 증거

2017년10월20일 11시50분|박재수 기자
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왝스&걸스 , 비트라이프
미국에서 고등학교 1학년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32세 여교사가 체포됐다. 

18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버몬트에 위치한 버몬트 고교에서 영어교사로 재직 중인 사만다 시오타(Samantha Ciotta, 32세)가 1학년 남학생과 수개월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최근 체포됐다. 

사만다 시오타의 범행은 피해 학생이 지난 8월에 자신의 스냅챗에 동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스냅챗은 동영상이나 사진을 주고받을 수 있는 SNS로 영상을 볼 수 있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타인에게 사진이나 동영상을 전송할 때 '10초' 등 시간을 제한하면 그 시간 안에 수신인의 정보기기에서 영상이 사라진다. 

특히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매체로 급부상해 이용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해당 사건 법원 기록에 따르면  동영상 속 사만다 시오타는 셔츠와 속옷 차림으로 옷을 제대로 걸치지 않고 있었다.  

이에 다른 학생들이 피해 학생에게 따져 물었고 피해 학생은 "선생님 집에서 깊은 관계를 맺었다"며 관계를 시인했다.  

결국 친구들은 해당 영상의 내용을 어른들에게 알렸고, 사만다 시오타는 지난 달 20일 체포됐다.  

5



6



경찰은 사만다 시오타가 다른 학생들과 성 관계를 가졌는지 조사하고 있다.

한편 사만다 시오타는 기혼 상태로 두 자녀를 키우고 있으며 사만다 시오타의 남편은 사만다 시오타를 대상으로 이혼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8월 한국에서도 경남 지역 초등학교 교사 A(32세) 씨가 자신이 가르치는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맺어 구속 된 바 있다.  

경남 지방 경찰청은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의 제자를 불러내 교실, 자동차에서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미성년자의제강간 등)로 초등학교 교사 A씨를 구속하고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A씨 역시 이미 기혼 상태로 남편과 자녀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더보기 왝스&걸스 , 비트라이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