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이적시장 맨시티 레이다에 포착된 4명의 선수

2017년11월27일 15시58분|박재수 기자
과르디올라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EPL , 유럽축구 , 남자하면축구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겨울 이적 시장. 맨시티 레이더도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 영입 목록으로 거론 되는 이들은 리야드 마레즈, 버질 반 다이크, 조슈아 킴미히, 레온 고레츠카 등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4년여 맨시티 생활을 접고 세비야로 떠난 헤수스 나바스를 대신할 선수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선수로 거론 되는 게 마레즈다. 물론 얼마전 "(레스터시티에) 정착했다. 물론 새로운 도전을 원했다. 하지만 일어나지 않았다. 지금 좋다"고 했지만 앞 날은 모른다.

버질 반 다이크는 뱅상 콤파니도 아프고 존 스톤스도 부상으로 쓰러져 눈여겨 보고 있는 선수다. 리버풀이 공을 들인 반 다이크. '하이재킹' 가능성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원한다고 다 가질 수는 없는 법. 킴미히 역시 장담할 수 없다. 전 스승 과르디올라의 구애에도 불구하고 뮌헨과 재계약에 조금 더 가깝다. 최근 킴미히 에이전트는 독일 매체 빌트에 재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을에 처음 논의를 했고, 연말에 다시 한 번 자리를 가지려고 합니다."
기사 더보기 EPL , 유럽축구 , 남자하면축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