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곤란으로 쓰러진 상대팀 축구 선수 살려낸 '12살 볼보이'

2017년12월04일 10시49분|김용민 기자
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남자하면축구
축구 경기 도중 호흡곤란으로 쓰러진 선수를 볼보이가 응급처치해 찬사를 받았다. 

지난 26일 열린 스페인 5부리그 '라팔마 CF'와 'UP비소' 경기가 열렸다. 

경기가 끝나갈 무렵 UP비소 선수 알레한드로 피네다 선수가 골대 인근에서 가슴에 강한 슈팅을 맞고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4



이때 쓰러진 선수를 향해 먼저 달려온 건 의료진이 아닌 '볼보이'를 하던 12세 소년 모이세스 아길라르(Moisés Aguilar)였다. 

소년은 쓰러진 선수의 상대팀인 라팔마 CF의 유소년 팀 소속이었다.

비록 상대편 선수였지만 "숨을 쉴 수 없다"는 피네다 선수의 말을 듣고 주저 없이 경기장으로 뛰어든 것이다. 

아길라르는 잔디 위에 엎드리더니 피네다 선수가 좀 더 숨을 편히 쉴 수 있도록 등받이가 돼줬다.  

그리고 의료팀이 도착할 때까지 엎드린 자세를 유지하고 있었다.

아길라르의 빠른 응급처치 덕분에 피네다는 안정된 호흡을 찾을 수 있었다.

5



피네다는 경기가 끝난 뒤 아길라르를 찾아가서 꼭 안아주었다.

피네다는 "아길라르의 행동은 축구장에서 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행동이었다"며, "어린 볼보이가 원정팀 선수를 위해 이런 행동을 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며 아길라르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아길라르는 "예전에 유튜브로 미식축구 영상을 보며 배운 응급처치"라며 "피네다 선수가 숨을 못 쉬겠다고 말해 뛰어갔다"고 설명했다. 

피네다의 동료 선수 호세 벨라(라팔마 CF)도 29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당시 UP비소가 반격을 시작해서 경기장에 있는 모두가 공만 바라보고 있었다. 그런데 그 소년만이 아픈 선수를 누구보다 먼저 발견하고 도와주러 왔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남자하면축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