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가 본 쿠티뉴 이적 "나쁜 선택은 아닌데...그런데..."

2018년01월18일 10시03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아자르1
에덴 아자르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스페인 라리가로 무대를 옮긴 필리피 쿠치뉴에 대해 아쉬워했다. '쿠치뉴 개인에겐 잘된 일, 프리미어리그에는 좋지 않은 일'이라는 게 아자르 생각이다.

쿠치뉴는 7일(이하 한국 시간)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여름 이적 시장부터 네이마르 대체 선수를 찾아 온 바르셀로나는 1억 4200만 파운드(약 2040억 원)을 리버풀에 안기고 쿠치뉴를 데려갔다.

아자르는 리그 정상급 선수를 프리미어리그가 놓쳤다고 봤다. 그는 12일 이탈리아 매체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에 "쿠치뉴가 바르셀로나에 입단했다는 건 프리미어리그에 나쁜 뉴스다. 그는 리그 최고 선수들 가운데 한 명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곧 아자르는 쿠치뉴의 행운을 빌었다. "그는 좋은 사람이다. 서로 맞대결을 수 차례 해왔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다. 그렇다. 그는 바르셀로나 이적을 택했다. 공정하게 말해서 나쁜 선택은 아니다"며 "세계 최고의 선수 가운데 한 방이 되길 빌 뿐"이라고 말했다.

역시 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돌았던 아자르는 첼시에 머무를 전망이다. 이날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아자르는 재계약 질문에 "그렇다"면서 이적설을 일축했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