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줄 쓰려고 이리 늦었나?" 사람들을 분노하게 만든 성추문 '조민기'의 공식 사과문

2018년02월27일 17시35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7
배우 조민기가 자신을 둘러싼 성추문에 대해 사과하며 법적, 사회적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27일 조민기는 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잘못입니다"라고 운을 떼며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제 잘못에 대하여 법적, 사회적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너무나 갑작스럽게 닥치다보니 잠시 부끄러운 모습을 보인 점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사죄드립니다"라고 재차 사과하며 "늦었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겠습니다. 남은 일생동안 제 잘못을 반성하고, 자숙하며 살겠습니다. 앞으로 헌신과 봉사로써 마음의 빚을 갚아나가겠습니다. 거듭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조민기의 사과문 전문이다. 

8



이 같은 조민기 사과문을 본 많은 누리꾼들은 "고작 5줄 쓰려고 이리 늦었나?" "이게 사과문의 전부인가요?" 등의 냉담한 반응을 보이며 피해자들을 위한 사과문의 내용 마저 부실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충북지방경찰청은 27일 조민기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피해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 거주지 인근으로 ‘출장 조사’를 벌인 경찰은 전날까지 8명의 피해자 진술을 확보했으며, 현재까지 10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