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짱도 끼고 하던데" 양측 모두 아니라고 부인한 윤성빈-장예원 열애설의 전말

2018년03월06일 09시58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5
장예원 아나운서와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SBS 아나운서 장예원 측이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SBS 측 관계자는 5일 한 매체를 통해 "장예원과 윤성빈의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며 "밥 한 번 먹은 사이일뿐이다"고 전했다.

6



앞서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예원 아나운서와 윤성빈이 쇼핑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는 사진과 함께 목격담을 전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을 단 누리꾼은 "팔짱을 끼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SBS 측은 "친근한 표현이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7



8



이에 윤성빈의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5일 "예전부터 인터뷰 등을 통해 안면이 있었고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좀 더 가까워졌다. 하지만 교제하는 건 아니다"며 "만약 연인이었다면 그렇게 대놓고 만났겠는가?"라고 말했다. 

한편 장예원은 지난 2012년 숙명여대 3학년에 역대 최연소 SBS 공채 아나운서로 발탁됐으며, 지난해 약 5개월동안 주말 'SBS 8뉴스' 앵커로 활약했다. 'TV동물농장' '풋볼 매거진 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아왔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