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픽] 프로토 33회차 주중 경기로 한방을 노리는 조합

2018년04월24일 13시49분|편집부
아스널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순위 픽
 
No 102. 포항 스틸러스 vs 제주 유나이티드 (기대 확률: 언더 54.77%/ 오버 45.23%)
- 공격 흡수에 일가견이 있는 제주
No 105. 대구FC vs 상주 상무 (기대 확률: 언더 55.48%/ 44.52%)
- 물 없이 고구마 10개는 먹은 듯한 대구의 공격력
 
2순위 픽
 
No 89. 사간 도스 vs 가와사키 프론탈레 (기대 확률: 22.42%/ 26.90%/ 50.68%)
- 지난 시즌 우승팀의 저력을 무시마라
No 101. 포항 스틸러스(-1.0) vs 제주 유나이티드 (기대 확률: 39.59%/ 28.44%/ 31.97%)
- 제주가 쉽게 지는 팀은 아니죠
No 121. 바이에른 뮌헨(-1.0) vs 레알 마드리드 (기대 확률: 46.98%/ 26.42%/ 26.59%)
- 챔스 DNA를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레알 마드리드
 
3순위 픽
 
No 82. FC도쿄(+1.0) vs 산프레체 히로시마 (기대 확률: 33.22%/ 29.66%/ 37.12%)
- 안정감이 돋보이는 산프레체 히로시마
No 84. 주빌로 이와타 vs V-바렌 나가사키 (기대 확률: 43.40%/ 29.35%/ 27.25%)
- 원정 경기가 두려운 나가사키
No 91. 전남 드래곤즈 vs FC서울 (기대 확률: 26.16%/ 27.35%/ 46.48%)
- 용의 몰락
No 94. 울산 현대 vs 인천 유나이티드 (기대 확률: 49.67%/ 27.75%/ 22.58%)
- 이제는 끊을 때가 된 인천 징크스
No 103. 대구FC vs 상주 상무 (기대 확률: 35.10%/ 28.62%/ 36.28%)
- 군인 정신으로 연속 원정 경기를 극복하다
No 117. SM캉 vs 툴루즈 (기대 확률: 38.30%/ 31.60%/ 30.10%)
- 왜 그들이 하위권인지 알 수 있죠
No 162. 아스날 v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기대 확률: 37.56%/ 29.08%/ 33.36%)
- 벵거 감독을 위하여


비트스포츠에 넣을 이미지



추천 조합
일발 역전 (5.1배 이상)
3순위 * 3순위 or 1순위 * 2순위 * 3순위

 
[프리미엄픽]
첫 번째 게임 (3순위 * 3순위)

 
No 117. SM캉 vs 툴루즈 (기대 확률: 38.30%/ 31.60%/ 30.10%)
- 왜 그들이 하위권인지 알 수 있죠
No 82. FC도쿄(+1.0) vs 산프레체 히로시마 (기대 확률: 33.22%/ 29.66%/ 37.12%)
- 안정감이 돋보이는 산프레체 히로시마
 
SM캉 무 * FC도쿄(+1.0) 무
31.60% * 24.22% = 적중 기대 확률 7.65%
2.80배 * 3.55배 = 10.0배

 
[프리미엄픽 전략] 무승부픽 적극 활용

- 위험 부담 대비 적중했을 때의 기대값이 높은 픽이 바로 무승부픽이죠.
물론 적중 확률 자체가 매우 낮기 때문에 위험 부담은 크지만 최소 10배에 가까운 배당을 단 2폴더로 만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게임 (1순위 * 2순위 * 3순위)
 
No 105. 대구FC vs 상주 상무 (기대 확률: 언더 55.48%/ 44.52%)
- 물 없이 고구마 10개는 먹은 듯한 대구의 공격력
No 121. 바이에른 뮌헨(-1.0) vs 레알 마드리드 (기대 확률: 46.98%/ 26.42%/ 26.59%)
- 챔스 DNA를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레알 마드리드
No 162. 아스날 v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기대 확률: 37.56%/ 29.08%/ 33.36%)
- 벵거 감독을 위하여
 
대구FC ‘언더’ * 뮌헨(-1.0) 패 * 아스날 승
55.48% * 51.19% * 37.56% = 적중 기대 확률 10.66%
1.55배 * 1.68배 * 2.33배 = 6.1배

 
[프리미엄픽 전략] 세 폴더 조합

- 세 폴더 이상의 조합은 기대 확률 대비 적중률이 더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확률을 높이고자 한다면 세 폴더 조합에는 핸디픽과 언/오버픽을 적극 활용한다면 적중률을 높일 수 있죠.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 캡처 및 불법 개재시 법적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