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접고 콜걸로 직업 바꾼 기구한 사연의 여성

2018년06월07일 23시10분|박재수 기자
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왝스&걸스
변호사라는 직업을 포기하고 새로운 삶을 선택한 여성에게 세계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고 살겠다며 새로운 직업을 선택한 여성 '클라우드 마르치'를 소개했다.  

4



클라우드는 지난 11년간 변호사로 일해왔다. 11년이나 일한 만큼 업계에서 그녀의 이름은 꽤 알려진 편이었으나 클라우드에게는 한 가지 고민이 있었다. 

그것은 동료 남성들의 무시와 편견이었다. 클라우드는 직장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불평등한 대우를 받았으며 동료 남성들로부터 무시와 홀대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결국 클라우드가 선택한 직업은 '성매매'업이었다. 클라우드는 성매매업이 남성보다 우월한 위치에 설 수 있는 직업이라 판단했고 그 길로 뛰어들게 되었다. 

3



성매매를 시작한 뒤 클라우드는 "나는 나와 정치적인 견해가 같고 대화가 통하는 남성들만 상대하고 있다"며 "현재 변호사로 일할 때보다 훨씬 많은 돈을 벌고 있으며 직업적인 만족도 또한 높다"고 전했다.  

실제 그녀는 하룻박에 약 92만원, 한 시간에 약 21만원의 돈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성매매가 합법이며 클라우드는 성매매종사자 협회에서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한다. 

6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기사 더보기 비트라이프 , 왝스&걸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