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신성' 래시포드가 말하는 호날두·메시·루니

2018년06월11일 10시54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남자하면축구

래시포드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마커스 래시포드(20)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 그리고 웨인 루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자신을 호날두의 엄청난 팬으로 설명했다. 그래도 세계 최고는 메시, 함께 뛰어 본 동료 중 최고는 루니라고 했다.

호날두와 메시는 최근 10년여 동안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축구 개인상 '발롱도르'를 양분 하는 등 정상에서 대결을 펼쳐왔다. 동시에 호날두가 최고냐, 메시가 최고냐는 축구 최고의 논쟁 거리였다.

래시포드는 메시 편에 섰다. 그는 8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방송 CNN에 "(세계 최고는) 메시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 그가 한 몇몇 일들은 믿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했다. 래시포드는 호날두를 좋아한다는 것을 분명히했다. 최근 호날두가 준 선물들을 SNS를 통해 자랑하기도 했던 그는 "난 호날두의 엄청난 팬"이라고 했다. 이어 "그래도 가장 위대한 선수는 메시라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함께 호흡을 맞춘 선수 중 최고는 루니라고 했다. 래시포드는 "루니는 내가 함께 뛰어 본 선수 중 최고다. 그는 전설이다"라고 말했다.

래시포드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잉글랜드 대표팀에 발탁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날 오전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는 원더 골을 뽑아내며 2-0 승리에 기여했다.
기사 더보기 남자하면축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