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재주 부족한데도.." 박지성이 별 이득 없어보이는 월드컵 해설을 맡은 '진짜' 이유

2018년06월20일 11시11분|박재수 기자
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 더보기 남자하면축구
박지성이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을 맡은 이유에는 한국축구와 후배 선수들을 위하는 깊은 뜻이 담겨있었다.

18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월드컵을 맞아 월드컵 스타들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오갔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홍경민은 "아무리 아내가 김민지 아나운서라지만 박지성 전 선수가 왜 부담이 큰 월드컵 해설가를 선택했을까"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4



이에 대중문화 평론가 박종원은 "사실 박지성이 언변이 좋지는 않으니까 부담감은 있을 것"이라면서 "스포츠 중계를 전문으로 하는 배성재 아나운서의 도움이 있다"고 했다.

이어 "박지성이 해설가로 도전하는 조건으로 SBS에 K리그 부활에 대한 노력을 요청했다더라"고 전했다. 

박종원의 말에 따르면 K리그 방송 프로그램이 조금씩 폐지돼 최근 K리그에 대한 언론과 대중의 관심이 많이 줄어든 상태. 

이를 안타깝게 여긴 박지성은 SBS로부터 월드컵 해설위원 제의를 받자 "이번 월드컵 끝나고 나면 K리그 중심의 축구방송을 편성해달라"고 요구했다.

5


SBS는 이런 요청을 받아들이며 K리그를 살리는 데에 우리도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이에 한 패널은 "박지성은 해설을 했을 때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을지도 모르는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잘해야 본전인 이 일을 하는 이유는 '유소년 선수들이 어릴 때부터 즐길 수 있는 축구를 만들 수 있게 해야한다. 그러려면 K리그를 살려야한다는 소신이 있기 때문에 노력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더보기 남자하면축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