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폭행사건 조롱? 강지영 SNS 논란

2018년09월21일 09시45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4


카라 멤버 강지영이 최근 SNS에 올린 '팝콘' 사진 한장 때문에 구하라를 조롱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3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강지영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에 팝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을 두고 같은 카라의 멤버였던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와 휘말린 폭행사건을 강지영이 조롱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커진 것. 

2


이런 논란이 일어난 것은 '팝콘'이 인터넷 문화에서 통용되는 의미 때문이다. 

흔히 '팝콘이다', '팝콘각이다', '팝콘이나 가져와라' 등의 표현은 강 건너 불난 집 구경하는 상황처럼, 상황에 관여하지 않고 구경만 하겠다는 뜻으로 쓰인다.  

따라서 강지영이 만일 팝콘을 원래의 네티즌 문법으로 올렸다면, "난 구하라 편을 못들겠다. 그냥 제 3자로 구경만 하겠다"는 의미가 되며, 여기에서 좀 더 나가면 "볼만한 싸움이 났으니, 팝콘이나 먹으며 구경하겠다"는 조롱의 의미가 담기게 된다.  

화질도 떨어지고 맥락도 없이 팝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강지영의 행동이 네티즌들로 하여금 이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1


강지영측은 현재 이 사진의 의미와 구하라와의 불화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해명을 했다. 

한편, 이 사진은 현재 강지영의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된 상태이며 여전히 네티즌들은 이 사안에 대해 "조롱이 맞다"와 "그만 좀 해라"는 의견을 공방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