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힘들었으면... 쉬지도 못하고 " 경기 종료 직후 손흥민이 보인 행동

2019년02월01일 15시32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손흥민 선수가 경기 풀타임 출전 후 지친 기색을 보여 팬들의 걱정 어린 시선이 쏟아졌다.

31일(한국 시각) 토트넘 홋스퍼는 영국 런던 웸블리 경기장에서 2018-2019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아시안컵 일정을 마친 뒤 복귀한 손흥민 선수는 풀타임으로 출전해 날카로운 공격을 선보이던 중 만회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러나 손 선수는 경기가 끝난 직후 그라운드에 드러눕는 등 지친 기색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동료가 가까이 다가와 인사를 건넬 때도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그는 경기 도중 다리에 쥐 나지 않도록 시간 날 때마다 풀어주기도 했다. 

그는 계속 허리를 굽히거나 비틀거리며 인사한 뒤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손흥민 선수가 힘든 표정으로 관중과 동료들을 바라보자 팬들은 "너무 지쳐 보인다"며 걱정했다. 

그동안 손 선수는 경기가 끝날 때마다 동료들과 장난스러운 행동을 선보였기에 이런 모습은 팬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손 선수는 아시안컵 8강까지 국가대표 경기를 소화한 직후 리그 경기에 투입됐다. 

그는 연이은 강행군에도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사람이라서 항상 잘할 수는 없지만,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오늘도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손 선수의 투혼 끝에 토트넘은 왓포드에 2대 1 승리를 거뒀다.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