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칠 때 박한별도 같이 있었다" 최종훈 폭로에 뒤집힌 박한별 상황

2019년03월19일 16시36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3


가수 최종훈이 경찰과의 유착 사실을 털어놓는 과정에서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의 아내인 배우 박한별을 직접 언급해, 박한별을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18일 'SBS 8시 뉴스'는 '정준영 카톡방' 사건이 터지기 전 최종훈과 나눈 전화 통화 내용을 보도했다.  

최종훈은 지난 2일 진행됐던 매체와의 통화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됐던 윤 총경 부부와의 유착 사실을 털어놨다. 

최종훈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에게 윤 총경 부부를 소개받았으며 지난해 초 자신과 유 대표, 윤 총경 부부 이렇게 넷이서 한국에서 골프 회동을 가졌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관계자는 18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당 골프 회동 자리에 유 대표 아내인 박한별도 함께 있었다는 최종훈의 추가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에 박한별 개인 SNS에는 박한별을 향한 비난 댓글이 폭주했다. 

또 박한별이 현재 주연으로 출연 중인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서 하차하라는 반응도 거세졌다.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박한별 남편 유 대표 논란에 지난 15일 "현재 논란은 배우 본인이 아닌 남편의 문제"라며 "드라마 촬영은 막바지 단계로, 하차 없이 잘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그러나 최종훈 씨 발언으로 박한별이 유 대표 논란에 직접적으로 연관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에 박한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고 거듭 사과했다. 

드라마 하차에 대해서는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책임감 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하차 없이 잘 마무리할 계획이라는 종전의 입장을 내세웠다.

다음은 박한별 공식입장 전문이다.

2


[사진] 박한별 SNS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