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새X들 순진해" 폐암 걸렸다고 주작해 후원금 챙긴 유튜버 신태일

2020년09월03일 14시13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최근 폐암에 걸렸다고 고백한 유튜버 신태일의 이야기가 알고보니 거짓이라는 주장이 등장했다.

지난 1일 유튜버 신태일은 시청자들과 진행한 소통 방송에서 폐암에 걸렸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건강검진 도중 폐암에 걸린 사실을 알게 됐다"라면서 절망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일부 시청자들이 '주작'이라고 의혹을 제기하자 진실이라면서 진단서까지 공개하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이는 결국 '주작'으로 드러났다. 같은 날 저녁 신태일은 방송을 통해 암이 걸린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김윤태와 승냥이에게 '암에 걸렸으니 전화해달라'고 말을 한 것 뿐인데 끝까지 연락이 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태일은 만약 이들에게 연락이 왔다면 거짓말을 끝내려고 했다고 밝혔다. 결국 친한 유튜버들을 속이기 위해 일부러 거짓말을 했다는 뜻이다.

여기에 신태일은 시청자들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우리 잼민이 급식 XX들 정말 순진하다. 댓글 꼬라지를 보면 알 수 있다"라면서 "아직까지 내가 인간 말종 같아도 암에 걸렸다면 걱정하는구나. 아직까지는 대한민국이 살 만하다. 헬조선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신태일은 이런 방송을 계속해서 하겠다는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주작을 하니까 후원이 터진다"라면서 "이 X끼들은 주작하니까 후원을 하네"라고 말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