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와 싸우는 현실판 춘리? 위엔허룽에 中대륙 열광

2020년10월15일 18시01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의사이자 보디빌더인 위엔허룽에 중화권이 열광하고 있다. 

이제 30세인 위엔허룽은 이미 중화권에선 유명 셀럽이었다. 마치 게임 캐릭터 춘리를 쏘옥 빼닮은 듯한 몸매와 중국 영화배우 판빙빙을 닮은 외모로 그의 SNS 계정은 40만명에 육박하는 구독자들이 모여들었다. 여기에 그녀의 직업이 의사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지성과 미모를 모두 갖춘 셀럽으로 거듭난 것. 

여기에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가 확산되자 그녀는  또다시 중화권 미디어에 노출되기 시작했는데 일례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위엔허룽을 “현재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보디빌더이자 의사”라고 소개했다. 덧붙여 그가 최근 코로나19에 맞서 의사로서 본분에 충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보디빌더 위엔허룽의 SNS 사진.

2

3

4

5

6

7

[사진] 위엔허룽SNS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