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 궁전 앞에서 '하나' 빼고 다 벗은 사람들

2020년09월22일 15시1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그 하나가 주는 메시지가 상당히 묵직하다.

영국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영국 런던 알렉산드라 궁전 앞에서 남녀 220명이 모여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했다. 미국 행위예술가 스펜서 튜닉의 작품인 '모두 함께'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깜짝 놀랄 수 밖에 없다. 220명이나 되는 사람들은 아무것도 입지 않은 채 대낮 길거리에 나왔다. 다만 딱 하나는 가렸다. 바로 입이었다. 이 사람들은 올누드로 촬영에 임했지만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알고보니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었다. 올누드 행위예술에 참가한 한 의사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은 훈계가 아니라 행위예술과 같이 다른 방식으로 전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고 스펜서 튜닉 또한 "작품을 만들며 해방감과 살아있다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2


이어 튜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깨와 피부를 맞대고 지내는 사람들의 모습은 과거의 것이 돼버렸다"면서 "접촉에 대한 갈망이 어느 때보다 커진 요즘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작품은 영국의 미술 전문채널인 '스카이 아트' 무료화를 기념하기 위한 것이었다. 영국 사치갤러리와 보고타 현대미술박물관 등의 의뢰로 기획됐다. 행위 예술에 참여한 사람들은 문진표를 작성하고 체온을 측정했으며 1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면서 촬영했다.

[사진] 스펜서 튜닉 SNS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