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쟁' 기습 가격 인하한 테슬라 vs 정부 손잡고 '반값 전기차' 꺼내든 현대차

2021년02월19일 13시58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전기차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소비자들은 좋을 뿐이다.

최근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전기차 시장을 놓고 테슬라와 현대차가 국내에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 양 기업이 많은 경쟁을 하면서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가격이 인하되거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는 등 긍정적인 요소가 많아지고 있다.

시작은 환경부의 발표였다. 지금까지 한국에서는 전기차를 구매하면 정부와 지자체에서 보조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 방식이 조금 바뀌었다. 환경부는 2021년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발표하면서 6,000만원 미만인 전기차에 대해서만 보조금을 전액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한국 정부가 테슬라보다 현대차에 힘을 실어주는 결정이라는 분석이었다. 테슬라는 수입차고 가격대가 높다. 대부분의 모델이 6,000만원이 넘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현대차가 곧 출시될 새로운 전기차 아이오닉5를 6,000만원 이하로 설정한다면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테슬라가 반격에 나섰다. 테슬라는 이번에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델Y와 모델3 롱 레인지 트림의 국내 가격을 5,999만원으로 책정했다. 모델3 기준으로 약 480만원을 인하한 것. 이로 인해 테슬라 차량 중 세 종류의 모델이 전기차 보조금을 전액 지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현대차의 입장에서는 날벼락과도 같았다. 경쟁사인 테슬라 모델의 가격을 어느 정도 감안해서 아이오닉5의 가격을 정하고 이후 출시될 기아 CV와 제네시스 전기차 등에도 감안할 예정이었지만 테슬라가 가격 인하 정책을 선보이면서 현대차는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곧 출시될 아이오닉5의 가격이 초기보다 상당히 내려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는 다시 한 번 승부수를 던졌다. 이번에는 정부까지 손을 잡았다. 바로 '반값 전기차' 전략이다. 현대차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초청해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는 곧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를 '리스'한다는 개념을 도입한다는 이야기다. 매월 일정료를 내고 배터리를 빌려쓰는 것. 대신 전기차 가격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배터리를 기업이 대신 구입하는 것이라 전기차 가격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반값' 이야기까지 나온다.

이렇게 테슬라와 현대차의 전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기차의 점유율이 전 세계적으로 점점 커지는 만큼 주도권을 잡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저 좋을 수 밖에 없다.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경쟁이기에 더욱 다양한 선택지를 놓고 고를 수 있게 됐다.


[사진] 테슬라, 현대차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