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아찔한 교통사고, 그런데 현대차가 '떡상'하는 이유

2021년02월25일 08시0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심각한 교통사고를 당했는데 갑자기 한국 자동차 브랜드가 거론되고 있다.

타이거 우즈가 깜짝 놀랄 만한 사고를 당했다. 현지시간으로 23일 미국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타이거 우즈는 오전 7시 12분 경 교통사고를 당했다. 그가 탑승한 SUV 차량이 LA 인근 교외에서 전복되고 만 것. 

사고 당시를 살펴보면 해당 차량은 중앙 분리대를 넘어 여러 번 굴러갔다. 도로에서 약 30미터 떨어진 지점에서 무려 6미터 가까이 추락한 것.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다른 차와 충돌한 것은 아니라고 파악됐다. 

당시 차량 안에는 타이거 우즈 혼자 탑승하고 있었다. 굉장히 큰 사고기 때문에 타이거 우즈의 생명이 위험할 수 있는 상황. 하지만 다행히 타이거 우즈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해졌다. 다만 다리를 다쳐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따라서 해당 외신들은 타이거 우즈가 탑승했던 차량에 주목하고 있다. 생명이 위협받는 아찔한 사고였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몸 상태는 다리 부상 정도에 그쳤기 때문. 심지어 LA 경찰은 "차량의 에어백이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기본적으로 차량 내부는 사고로 훼손되지 않았다"라고 밝혀 더욱 관심을 모았다. 

알고보니 타이거 우즈가 탑승하고 있던 차량은 우리나라 자동차 브랜드가 만든 것이었다. 바로 현대차에서 만든 제네시스 GV80이었다. 한 해외 매체는 "우즈의 충돌 사고로 주목받은 차량은 현대 럭셔리 브랜드의 유일한 SUV다"라면서 "신뢰성과 장인정신으로 찬사를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제네시스 GV80에는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사양들이 대거 적용됐다고. 충돌 시 충격량에 따라 에어백 전개 압력을 제어해 상해 정도를 줄이고 차량 내부의 에어백만 10개에 달한다고.

게다가 최고 수준의 능동형 안전기술과 차세대 고속도로 주행보조 기술,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술 등이 적용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제동을 지원하고 주행 중에 전방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도 자동 회피를 도와준다. 이런 안전 기술이 타이거 우즈의 목숨을 살린 것.

타이거 우즈가 이 차량을 타게 된 것은 어찌보면 우연이었다. 현대차는 타이거 우즈가 PGA투어 토너먼트 대회인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그가 LA에 머무르는 동안 해당 체량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이 차량의 측면에도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로고가 붙어 있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