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차별 논란' 동아제약, 중징계에 사장까지 사과했지만 불매운동 '솔솔'

2021년03월11일 08시0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동아제약이 결국 사장까지 나서 고개를 숙였다.

동아제약이 최근 불거진 면접 과정에서 일어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동아제약은 최호진 동아제약 대표의 명의로 "해당 지원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또 이번 건으로 고객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는 얼마 전 일어난 면접에 대한 폭로 때문이었다.

최근 유튜브 '네고왕'에서는 최호진 동아제약 대표와 방송인 장영란이 생리대 가격을 협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하지만 방송 내용보다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이 더욱 많은 관심을 끌었다. 지난 2020년 11월 동아제약 면접을 봤다고 밝힌 A씨가 면접관에 대해 이야기한 것.

A씨는 당시 면접을 회상하면서 면접관이 했던 질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면접관이 "여자는 군대를 가지 않았으니 남자보다 월급을 적기 받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와 "군대에 갈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는 곧 성차별 논란으로 이어졌다.

그러자 동아제약은 진화에 나섰다. 회사 측은 "신입사원 채용 1차 실무면접 과정에서 면접관 1명이 지원자에게 면접 매뉴얼을 벗어나 지원자를 불쾌하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면서 "지원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해명은 더욱 논란을 키웠다. 동아제약은 "당시 회사는 인사제도 개편을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었다"라면서 "특히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은 군필자 신입 초임 가산 제도에 대한 이슈가 논의 중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들이 말한 군필자 신입 초임 가산 제도는 군필자와 군미필자의 초임을 동등하게 적용하는 내용이었다.

군 가산점이나 여성 입대 등은 몇 년 전부터 꾸준히 논란이 일고 있는 주제였다. 따라서 당시에 일시적으로 화제성이 있어 물어봤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 또한 많다. 

더군다나 당시 성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논란의 질문을 한 사람에 대해 더욱 구체적으로 정체를 밝혔고 "2020년에 저런 질문을 받았다는 현실을 감당할 수 없었다"라면서 "비상계단에 쪼그려 앉아 서럽게 울었다"라고 밝혔다.

결국 동아제약은 논란의 당사자인 인사책임자에게 직책 해임과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해당 인물은 사규에 따라 해당 지위에서의 업무태만, 회사 질서 문란 초래 및 직원 품위 손상을 물어 이렇게 징계를 내렸다고.

하지만 계속해서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이미 여성 중심의 커뮤니티에서는 동아제약이 판매하고 있는 제품 리스트를 공유하면서 불매운동을 벌일 조짐이다. 실수가 아닌 여성 차별적인 문화의 표출이라는 시각도 대다수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