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주장한 남양유업의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설마 주가 조작?

2021년04월16일 16시0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남양유업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최근 남양유업의 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등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불가리스의 매출이 늘어나는 현상도 발생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남양유업의 뜬금 없는 이러한 주장에 대해 주가 조작이라는 극단적인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는 상황.

2

이야기는 지난 13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와 충남대학교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실은 코로나19 관련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원숭이 폐 세포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후 불가리스의 유산균이 바이러스 활성화를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한 결과 전체 바이러스의 77.8%가 억제됐다고 설명했다.

이 발표로 인해 여러 편의점에서 불가리스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그러자 여러 곳에서 우려를 표명했다. 질병관리청은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되어야 한다"라면서 남양유업의 이러한 발표에 대해 경계했다.

특히 질병관리청은 "현재 해당 연구원에서 제시하고 있는 결과는 바이러스 자체에 제품을 처리해서 얻은 결과"라면서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지를 예상하기가 어렵다"라고 소비자들이 구매할 때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심지어 정부 예방접종피해조사반 자문위원인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발표하게 되면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심어줄 수 있고 잘못된 정보가 방역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위험하다"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일부 네티즌들은 남양유업의 주가를 올리기 위한 행위가 아닐까 의심하고 있다. 식품업계에서 기능성을 인정받지 않은 식품이 특정 증상 등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할 경우 허위광고 또는 과대광고 소지가 있기 때문. 심할 경우 일부 회사는 영업정지 처분을 받기도 한다.

특히 최근 국민들의 주식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커지면서 남양유업에 대한 의혹의 눈초리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남양유업이 해당 내용을 발표한 날 개인투자자 사이에서 코로나19 수혜 기대감이 커져 남양유업의 주가가 8.57% 급등했다. 장 초반에는 상한가에 가까운 28.68%까지 폭등했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을 비롯한 전문가들의 우려 표명에 남양유업 주가는 상승을 멈추고 쭉 떨어지기 시작했다. 결국 장이 마감했을 때 보통주는 5.13% 급락했고 우선주는 6.18% 떨어졌다. 이로 인해 개미투자자들은 약 54억원이 물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상황으로 인해 주식에 관련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남양유업을 주가조작 혐의로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이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셀프 발표로 주가를 띄웠다면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조사를 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거래소도 남양유업 주가 급등락 과정을 조사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사진] 남양유업 제공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