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에게 "악마"라 분노한 이하늘, 故이현배와 무슨 일 있었기에

2021년04월20일 08시0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김창열과 故이현배 사이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가수 이하늘이 동생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사망을 애도하는 DJ DOC 김창열에게 분노를 쏟아냈다. 소속사는 "심적으로 많이 힘든 상태다"라면서 진화에 나섰지만 이하늘이 이후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김창열에 대한 추가적인 폭로를 한 상황이라 논란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1


그룹 45RPM 멤버이자 이하늘의 친동생인 이현배는 지난 17일 거주 중이던 제주도에서 48세를 일기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그러자 김창열은 이현배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라"라고 적었다. 그런데 이하늘은 여기에 "이 사진에서도 지가 중심이네. 네가 죽인 거야 XX야"라면서 "악마XX"라고 적었다.

그러자 DJ DOC의 소속사 슈퍼잼레코드는 진화에 나섰다. 복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슈퍼잼레코드 측은 "김창열 SNS에 욕설 댓글을 게재한 것은 김창열과 워낙 절친한 사이라 속상함을 표현한 것"이라면서 "특별한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하늘이 상심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댓글을 작성했다는 것.

그런데 이하늘은 19일 새벽에 SNS 라이브 방송을 켰다. 그리고 그는 재차 김창열로 인해 故이현배가 사망했다는 주장을 했다. 이하늘은 "SNS를 하고 싶지 않았다"라면서 "그런데 자기가 잘못해놓고 김창열이 언론 플레이를 한다. 현배가 객사한 것은 김창열 때문이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하늘은 과거에 있었던 일을 대중에게 폭로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이하늘, 정재용과 함께 김창열은 제주도 땅을 사들인 다음 펜션을 짓고 있었다. 그런데 김창열이 갑작스럽게 펜션 인테리어 공사 비용을 내지 못하겠다면서 손을 뗀 것. 이 여파로 故이현배가 펜션의 지분 일부를 승계받게 됐다.

故이현배가 제주도에서 거주하던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다. 故이현배는 펜션 공사에 대한 일을 마무리하기 위해 제주도에서 발이 묶인 채 생활했다. 공사 비용을 아끼기 위해 펜션 시공에도 직접 참여했고 최근에는 생활고로 인해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까지 했다고.

특히 故이현배는 이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지만 돈이 없어 MRI 등 제대로 된 검사를 받지 못하다가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늘은 현재 격분한 상황이다. 그는 김창열에 대해 "울면서 전화해 '너 때문에 죽었어' 하는데 '내가 무슨 잘못이냐'라고 했던 XX다"라면서 "내가 창열이에게 악마라고 했다. 나한테 조금이라도 진심을 보이고 사과했으면"이라고 밝혔다.

[사진] Mnet 제공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