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의 소농민" 불법촬영으로 손흥민 대놓고 비하한 축구 선수

2019년11월27일 23시16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한 축구 선수가 택시기사와 대화를 몰래 촬영하며 손흥민(27·토트넘) 선수의 별명을 언급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결국 이 축구 선수는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희원(중앙대, 20) 선수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택시에서 찍은 영상을 올렸다. 

그는 '그놈의 소농민. 제발요ㅠ'라는 글도 남겼다. '소농민'은 손흥민 선수를 뜻하는 별명이다.

영상에서 택시기사는 손흥민 선수를 응원하는 얘기를 했다. 최희원 선수는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이후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네 기사님 말이 다 맞아요^^'라는 글을 썼다.

현재 이 영상은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캡처본과 영상 내용이 퍼졌다. 

택시기사와 대화를 몰래 촬영해 공개한 점, 손흥민 선수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한 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희원 선수는 U-20 국가대표로 활약한 바 있다. 전북현대 유스팀을 거쳐 현재 중앙대에서 수비수로 활동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최희원 선수는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2


[사진] 최희원 SNS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