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서 왜 발길질을...대체 의도가 뭐냐" 네티즌 논란 일으킨 손흥민 퇴장 장면

2019년12월23일 13시54분|김용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손흥민(27, 토트넘 핫스퍼) 선수가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시즌 두 번째 퇴장을 당하며 국내외 축구팬들에게 실망을 안겼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각)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경기에서 2-0으로 패배했다.  

손흥민 선수는 이날 경기에서 시즌 두 번째 레드카드로 피치를 떠나는 불명예를 안았다.

후반 16분 안토니오 뤼디거(Antonio Rüdiger, 26)와 충돌해 넘어진 후 한 행동이 문제가 됐다. 

손흥민은 넘어진 채로 발을 뻗어 뤼디거를 가격했다. 살짝 닿은 정도였지만 심판은 VAR로 이 행동을 확인한 후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의 발길질에 네티즌들의 여러 해석들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고의성이 다분해보였지만 어떤 의도로 했는지는 알 수 없었기 때문이다. 

"드러누운 채로 일어나려고 발버둥 치다 무심코 발길질을 한 것 같다", "넘어진 상황에서 몸을 주체하지 못하다가 엉겁결에 발이 나간 것 같다" 등 보복성은 아니라는 의견이 나왔다.

반면 "저건 누가 봐도 발끈해서 찬 거다", "손흥민이라도 이건 아니다" 등 지나치게 감정적인 행동이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다른 네티즌들은 "보복성이면 뭐 어떠냐. 손흥민은 신이 아니다", "반사적으로 자기 몸 보호하려다 그런거 같은데 다치는 거보다는 낫다"며 손흥민을 두둔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의도가 어떻든 손흥민의 행동은 부적절했다. 다만 과하게 의미부여해서 선수의 인성을 논하고 의도를 단정짓거나 모욕을 해선 안 된다"라고 말해 많은 추천을 받았다.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손흥민 반칙은 퇴장이 맞다"고 판정을 옹호했다.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뤼디거 갈비뼈를 부러뜨려서 울고 있다"며 뤼디거의 과도했던 반응을 비아냥거렸다. 

[출처] SPOTV 캡처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