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로 너 다치게 할 것" K리그 복귀 무산된 기성용이 영어로 남긴 '의미심장' 저격글

2020년02월12일 17시08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프로 축구선수 기성용(31)이 K리그 복귀 무산 이후 "거짓으로 상처를 주면 진실로 너를 다치게 할 수 있다"며 의미심장한 글을 영어로 SNS에 올렸다. 

공식 입장에서 협상 과정 중 나온 잡음을 언급했던 터라 특정 구단을 향한 글이 아니겠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기성용은 1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영문으로 “거짓으로 나에게 상처를 주면, 나는 진실로 너를 다치게 할 수 있다”고 썼다. 자신을 가지고 놀지 말라는 말도 덧붙였다.

"Hurt me with a lie and I can hurt you with the truth... stop playing with me u ain't gonna like when I play back" 

(거짓으로 나에게 상처를 준다면 진실로 너에게 상처를 줄 수 있어. 날 그만 가지고 놀아. 내가 반응하기 시작하면 좋지 않을거야) 

네티즌들은 "20대 초중반 저격왕 시절 성질 안 죽었다", "거짓말 한 사람 누구냐", "나라도 욕할 것"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내 복귀 불발 소식이 알려진 후 나온 글이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K리그 복귀에 관련된 인물 중 누군가를 향한 내용이 아니겠냐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이날 기성용의 에이전트 C2글로벌은 최근 기성용의 K리그 복귀와 관련한 협상 과정에 대해 “아쉽게도 일부는 협상 당사자들만 공유하고 있는 내용들로 결코 정확할 수 없는 것들도 있었다. 이에 관해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은 현재 상황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이번 보도 자료에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에이전트는 전날 FC 서울과 전북 현대 양 구단에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며 “이는 선의로 타진했던 K리그 복귀가 양 구단을 비롯한 K리그 전체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는 상황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기성용의 K리그 복귀 가능성에 대해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이라며 기성용 의사에 따라 국외 리그의 다수의 구단과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성용이 “ K리그 복귀 무산에 대해 상당히 상심하고 있으며, 이를 기대하고 계시던 국내 축구팬 여러분에게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와 향후 행보와 관련해 기성용이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어려움이 있어 입장문을 통해 이를 갈음한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의 K리그 복귀를 기대하던 네티즌들은 안타까워하고 있다. 또 거짓으로 상처를 받았다고 말한 기성용이 지목한 이가 누구인지 궁금해하며 사건의 전말을 알고 싶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사진] 기성용 SNS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

데스크탑 광고 테스트
모바일 광고 테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