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아이패드를 쓴다"며 올라온 피부과 사진의 진실

2020년06월29일 15시49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삼성전자 이재용(52) 부회장이 피부과에서 아이패드를 사용했다는 유언비어가 퍼져 해당 피부과 측이 수습에 나섰다.

27일 각종 커뮤니티에 이 부회장이 한 피부과에 방문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사진은 지난 4월 10일 해당 피부과 SNS에서 올라온 사진이다. 사진에는 이재용 부회장 옆모습으로 보이기도 하는 한 남성이 의자에 앉아 아이패드를 쓰고 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의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패드를 쓰냐며 놀라워했다.

소문이 일파만파 퍼지자 해당 피부과에서 SNS에 글을 올렸다.

피부과는 "이재용 님 관련 이슈에 대해 안내 말씀드립니다"라며 "본원 VIP실에 방문해주신 분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님'이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피부과는 "처음에는 몇몇 분들의 장난이겠거니 하고 가볍게 여겼으나 사실이 아닌 이야기가 일파만파 퍼지는 것이 우려돼 해명글을 올렸다"라고 밝혔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

데스크탑 광고 테스트
모바일 광고 테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