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브걸 유정 "외국인과 결혼하고 싶다" 왜?

2022년06월20일 07시00분|박재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1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여행 로망을 이야기하면서 미래의 남편에 대한 희망사항을 전한다.

4일 방송되는 KBS 2TV '빼고파' 6회에서는 경기도 가평으로 첫 여름 휴가를 떠나 원 없이 물놀이를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김신영은 멤버들에게 "각자 생각하는 여행의 로망이 있느냐"고 물으면서 자신은 괌이나 사이판에 가서 래시가드 없이 비키니만 입는 것이 로망이라고 밝힌다.

이에 유정은 "저는 하이힐을 신고 상의는 뷔스티에, 하의는 스키니 진을 입은 패션으로 미래의 남편이랑 도너츠를 먹으면서 뉴욕 거리를 걷는 것이 로망"이라고 아주 세세하게 이야기한다. 이어 유정은 "그리고 바(BAR)나 카페에 앉아서 뉴욕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느껴보고 싶다"며 "그래서 저는 외국인과 결혼하고 싶다"고 말한다.

2

[사진] 유정 SNS, 방송 캡처

프리미엄 PICK 멤버쉽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매일 새로운 유료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해보세요.